문학.소설 한달간 베스트셀러

  1. 순위상승6

    세계문학상식
    편집부
  2. 순위상승98

    생의 이면 : 제..
    이승우
  3. 순위하락-6

    설국 (범우문고 ..
    가와바타 야스나리
  4. 순위상승64

    은유와 함께한 모..
    감응의 글쓰기 8기
  5. 순위상승157

    브람스를 좋아하세..
    F. 사강
  6. 순위상승1403

    노벨 문학상으로 ..
    세계문학사연구소

문학.소설 화제의 책


  1. 인간과 권력의 속...
    사마천 지음 | 신..

  2. 조광호 그리고, ...
    정호승 지음 | 조..

  3. 사씨남정기
    김만중 지음 | 신..

  4. 행랑 자식
    나도향

문학.소설

  1. 시인과 함께하는 감성치유 [힐링북]
    저자지성 메타포테라피| 출판사부크크| 출판일2017-07-21| 정가7,200|
    [김소월, 윤동주, 김영랑의 시가 선사하는 감성치유 - 캘리테라피, 픽사아트로 만나다] 메타포(Metaphor)는 은유, 비유 또는 상징을 의미한다. 시인이나 소설가, 화가, 일러스트레이터, 포토그래퍼, 작곡가, 무용가 등 창의적인 작품을 탄생시키는 작가들에게는 매우 익숙한 용어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시학’에서 은유에 능숙해야 하며 이것은 누구에게 배울 수 없는 천재들의 징표라고 했다. 안타깝게도 메타포에 능숙한 작가가 아닌 이상 스스로 메타포를 통한 직접 경험의 쾌..
    페이퍼 http://upaper.net/jdio17/1103248 제공hushhushhush
  2. 봄밤
    저자김유정| 출판사도서출판 작은고래| 출판일2017-07-21| 정가1,000|
    “얘! 오늘 사진재밋지” 영애는옥녀의 옆으로다가스며 정다히 또물었다. 마는 옥녀는 고개를 푹숙이고 그저 거를뿐, 역시대답이 없다. 극장에서 나와서부터 이제까지 세번을 물었다. 그래도 한마디의 대답도 없을때에는 아마 나에게 뼈첬나부다. 영애는 이렇게생각도 하야봣으나 그 럴 아무 이유도 없다. 필연 돈없어 뜻대로 되지안는 저의 연애를 슬퍼함에 틀림없으리라. 쓸쓸한 다옥정 골목으로 들어스며 영애는 날씬한 옥녀가 요즘으로 부쩍 더자란듯싶었다. 인젠 머리를 틀어올려야 되겠군하고 생각하..
    페이퍼 http://upaper.net/sej224/1103291 제공sej224
  3. 산골 나그네
    저자김유정| 출판사도서출판 작은고래| 출판일2017-07-21| 정가1,000|
    밤이 깊어도 술꾼은 역시 들지 않는다. 메주 뜨는 냄새와 같이 쾨쾨한 냄 새로 방안은 괴괴하다. 윗간에서는 쥐들이 찍찍거린다. 홀어미는 쪽 떨어진 화로를 끼고 앉어서 쓸쓸한 대로 곰곰 생각에 젖는다. 가뜩이나 침침한 반 짝 등불이 북쪽 지게문에 뚫린 구멍으로 새드는 바람에 반뜩이며 빛을 잃는 다. 헌 버선짝으로 구멍을 틀어막는다. 그러고 등잔 밑으로 반짇고리을 끌 어당기며 시름없이 바늘을 집어든다. 산골의 가을은 왜 이리 고적할까! 앞뒤 울타리에서 부수수 하고 떨잎은 진 다. 바로 그것이 귀..
    페이퍼 http://upaper.net/sej224/1103292 제공sej224
  4. 소낙비
    저자김유정| 출판사도서출판 작은고래| 출판일2017-07-21| 정가1,000|
    음산한 검은 구름이 하늘에 뭉게뭉게 모여드는 것이 금시라도 비 한 줄기 할 듯하면서도 여전히 짓궂은 햇발은 겹겹 산속에 묻힌 외진 마을을 통째로 자실 듯이 달구고 있었다. 이 따금 생각나는 듯 산매들린 바람은 논밭간의 나무들을 뒤흔들며 미쳐 날뛰었다. 뫼 밖으로 농군들을 멀리 품앗이로 내보낸 안말의 공기는 쓸쓸하였다. 다만 맷맷한 미루나 무숲에서 거칠어 가는 농촌을 읊는 듯 매미의 애끊는 노래……. 매―음! 매―음! …
    페이퍼 http://upaper.net/sej224/1103293 제공sej224
  5. 저자김유정| 출판사도서출판 작은고래| 출판일2017-07-21| 정가1,000|
    들고나갈거라곤 인제 매함지와 키쬬각이 있을뿐이다. 그 외에도 체랑 그릇이랑 있긴 좀허나 깨여지고 헐고하야 아무짝에도 못슬 것이다. 그나마도 들고 나설랴면 안해의눈을 기워야 할터인데 마즌쪽에 빠안이 앉었 으니 꼼짝수없다. 허지만 오늘도 밸을 좀 글거놓으면 성이 뻐처서 제물로 부르르 나가버리리 라 ─ 아랫목의 근식이는 저녁상을 물린뒤 두 다리를 세워안고 그리고 고개 를 떨어친채 묵묵하였다. 왜냐면 묘한꼬투리가 있슴즉 하면서도 선뜻 생각 키지 안는 까닭이었다. …
    페이퍼 http://upaper.net/sej224/1103294 제공sej22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