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 한달간 베스트셀러

  1. 순위상승1307

    세계 영화 상식 ..
    영화공작소
  2. 순위상승212

    한국 영화 상식 ..
    영화공작소
  3. 순위하락-212

    모차르트 오페라 ..
    로렌조 다 폰테. ..
  4. 순위상승309

    색채 파괴의 화가..
    북메이커아트 편엮
  5. 순위상승23

    카페 인테리어 싸..
    이민
  6. 순위상승3634

    이범선 작품선 (..
    이범선

문화.예술 화제의 책


  1. 영화이야기
    양경미

  2. 마이너리티의 할리...
    오치 미치오 외/ ..

  3. 공연기획과 영상제...
    김광호, 김규원

  4. 기괴한 면화야차 ...
    이상호, 장용호

문화.예술

  1. 레터웨어 Letter Wear
    저자오애경|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8-02-19| 정가14,000|
    오애경 작가의 첫 아트작품집으로 LetterWear 레터웨어는 문자와 (옷을)입다라는 의미를 담은 아트디자인입니다. 캘리그라피를 의인화하여 표정과 스타일을 살려 감성을 표현하는 시각예술입니다. <목차> 레터웨어란 무엇인가? 왜 레터웨어인가? 작업과정은? ARTWORK 아트 1. 들꽃(봄) 아트 2. 비치볼(여름) 아트 3. 책갈피(가을) 아트 4. 사수자리(겨울) 작가소개
    페이퍼 http://upaper.net/oak2018/1111660 제공oak2018
  2. 레터웨어 Letter Wear
    저자오애경|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8-02-19| 정가14,000|
    오애경 작가의 첫 아트작품집으로 LetterWear 레터웨어는 문자와 (옷을)입다라는 의미를 담은 아트디자인입니다. 캘리그라피를 의인화하여 표정과 스타일을 살려 감성을 표현하는 시각예술입니다. <목차> 레터웨어란 무엇인가? 왜 레터웨어인가? 작업과정은? 작가소개 아트 1. 들꽃(봄) 아트 2. 비치볼(여름) 아트 3. 책갈피(가을) 아트 4. 사수자리(겨울)
    페이퍼 http://upaper.net/oak2018/1111346 제공oak2018
  3. LUOES 홍은동(Hongeun-Dong)1-1 이용민 사진집
    저자이용민| 출판사도서출판 누구나| 출판일2018-01-24| 정가10,000|
    [서문] 홍제동 갔다가, 홍제동 제일 높은 곳에서 보았던 그 동네가 홍은동 이었다. 개천을 따라 올라가면 대부분이 언덕길로 된 아늑한 그런 동네다. 수많은 좁은 골목들이 익숙해질 무렵, 유진상가 근처부터 허물어지기 시작했다. 2011년부터 2017년까지의 홍은동을 찍은 사진집이다. 현재는 볼 수 없는 그런 모습들이 사진 속에만 존재하고 있었다. 그곳에서 살았던 분은 분명히 실향민의 마음이었으리라. 홍은동은 여전히 홍은동이며, 조금씩 바뀌어갈 뿐이다. 홍은동은 ..
    페이퍼 http://upaper.net/luoes/1111410 제공luoes
  4. LUOES 홍은동(Hongeun-Dong)1-2 이용민 사진집
    저자이용민| 출판사도서출판 누구나| 출판일2018-01-24| 정가10,000|
    [서문] 홍제동 갔다가, 홍제동 제일 높은 곳에서 보았던 그 동네가 홍은동 이었다. 개천을 따라 올라가면 대부분이 언덕길로 된 아늑한 그런 동네다. 수많은 좁은 골목들이 익숙해질 무렵, 유진상가 근처부터 허물어지기 시작했다. 2011년부터 2017년까지의 홍은동을 찍은 사진집이다. 현재는 볼 수 없는 그런 모습들이 사진 속에만 존재하고 있었다. 그곳에서 살았던 분은 분명히 실향민의 마음이었으리라. 홍은동은 여전히 홍은동이며, 조금씩 바뀌어갈 뿐이다. 홍은동은 ..
    페이퍼 http://upaper.net/luoes/1111411 제공luoes
  5. LUOES 홍은동(Hongeun-Dong)1-3 이용민 사진집
    저자이용민| 출판사도서출판 누구나| 출판일2018-01-24| 정가10,000|
    [서문] 홍제동 갔다가, 홍제동 제일 높은 곳에서 보았던 그 동네가 홍은동 이었다. 개천을 따라 올라가면 대부분이 언덕길로 된 아늑한 그런 동네다. 수많은 좁은 골목들이 익숙해질 무렵, 유진상가 근처부터 허물어지기 시작했다. 2011년부터 2017년까지의 홍은동을 찍은 사진집이다. 현재는 볼 수 없는 그런 모습들이 사진 속에만 존재하고 있었다. 그곳에서 살았던 분은 분명히 실향민의 마음이었으리라. 홍은동은 여전히 홍은동이며, 조금씩 바뀌어갈 뿐이다. 홍은동은 ..
    페이퍼 http://upaper.net/luoes/1111412 제공luo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