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멜로 한달간 베스트셀러

  1. 순위상승51

    대물남과 간호사
    돌쇠
  2. 순위상승339

    사자의 심장 1
    하라임
  3. 순위상승1

    후원자를 위하여 ..
    봄비봄
  4. 순위하락-2

    후원자를 위하여 ..
    봄비봄
  5. 순위상승346

    [BL] 여름 이..
    우주
  6. 순위상승81

    간병인 유부녀 (..
    돌쇠

로맨스.멜로 화제의 책


  1. 너도 사랑을 외쳐...
    왕기대, 가그린

로맨스.멜로

  1. 후딱야설 성욕자 선생들
    저자편집부| 출판사나인틴북스| 출판일2018-07-09| 정가1,000|
    선생님은 HP의 음란한 소설을 읽고 이런 감상을 투고하고 있었어요. 『당신의 소설을 읽고 있고 매우 흥분하게 됐습니다.특히 나도 비상근입니다만 고등학교에서 교편을 잡고 있기 때문에 "노예 여교사 사야향"에 가장 흥분하였고 몇 번이나 반복하여 읽어 버렸습니다.부끄러운 이야기입니다만나에게는 노출욕구,노예욕구와 같은 것이 있는 것이 아닐까라고 최근 생각하게 됐습니다.나는 완전한 스트레이트입니다만 여성으로서도 학생에게 복종한다는 등의 일에 참으로 큰 흥분을 느끼게 되었습니다.학생앞에 꿇어 앉고 굴욕..
    페이퍼 http://upaper.net/19books/1114032 제공19books
  2. 후딱야설 뜨거운 누나
    저자편집부| 출판사나인틴북스| 출판일2018-07-09| 정가1,000|
    어느 날, 차고에 있는 세탁기에 빨래를 넣는 정화의 엉덩이와 사타구니에 세탁기의 진동이 잔달되었다. 순간적으로 정화는 자신의 거기가 흥분되었다. 그리고, 음란한 생각에 신음소리를 내었다. 엉덩이를 세탁기에 더욱 밀착시키자, 온몸으로 진동이 전해져 왔다. 정화는 저항할수 없는 자극에 두눈을 감고 치마를 살짝 올리고 세탁기의 진동에 몸을 맡겼다. 그러자, 그녀의 거기가 흥분하며, 열이 오르고 음핵이 불거졌다. "안돼!" 자포자기적으로 신음했지만, 참을 수가 없었다. 그녀는 혹시라도 ..
    페이퍼 http://upaper.net/19books/1114064 제공19books
  3. 후딱야설 옆집섹스장면 훔쳐보며
    저자편집부| 출판사나인틴북스| 출판일2018-07-09| 정가1,000|
    그것은 언제부터인가 옆집에서 가끔 여자의신음소리가 났는데 경수는 그신음소리가 남녀간의 정사할때 나는 소리란걸 알고 늦은저녁이면 방안의 불을끄고옆집창문에 동정을 살폈다. 옆집창문과는 경수방에서 45도 각도로 내려다보이는 위치라 조그마한 창문이였지만 창문이 열리기만 한다면 이쪽에서 충분히 옆집의 방안을 훔쳐볼수 가있었다. 그래서 오늘도 자신방 창문에 다가가 옆집의 창문을 주시하며 옆집에서 나는소리에 귀를 귀우리며 창문이 열리기만을 기다렸다. 재수생인 경수는 엄마의 성화에 못이겨 재수를 ..
    페이퍼 http://upaper.net/19books/1114065 제공19books
  4. 후딱야설 시부모님의 충격적인 섹스
    저자편집부| 출판사나인틴북스| 출판일2018-07-09| 정가3,000|
    오랜만의 가족 모임에 참석한 혜정은 쾌활한 성격의 시아버지 성민이 주는 술을 거절할 수 없어 쓰디쓴 양주 몇 잔을 받아 마신 탓인지 타는 듯한 갈증을 느끼고 침대에서 몸을 일으켰다. 누가 깰 새라 뒷꿈치를 들고 도둑고양이처럼 살금살금 계단을 내려가 주방으로 가서 시원한 물을 두 컵이나 따라 마시고 나서야 갈증이 가심을 느꼈다. '남자들은 그런 걸 무슨 맛으로 마시나 몰라...' 이해할 수 없다는 표정으로 고개를 저으며 식탁 의자에 털썩 주저앉았다. 지끈거리는 머리를 엄지손가락으로 꾸..
    페이퍼 http://upaper.net/19books/1114066 제공19books
  5. 후딱야설 일본소녀의 아랫도리
    저자편집부| 출판사나인틴북스| 출판일2018-07-09| 정가2,000|
    아래는 화장실이었다. 반바지 외에 아무것도 걸치지 않은아랫층 남자가 들어서면서 바짓속에서 물건을 꺼내는 것이아닌가. 서음희의 목안으로 마른침이 꿀꺽하며 넘어가고 있었다.잠시 후, 남자가 꺼낸 물건 끝에서 굵은 물줄기가 터져나왔다. 변기는 그것을 하나도 빠뜨리지 않고 받아 먹고 있었다. 서음희는 옷자락을 이용해 흐릿한 유리 바닥을 문질렀다. 남자의 몸이 더욱 선명하게 보여졌다. 볼일을 다 본 남자는 엄지와 검지를 이용해 그것을 잡고 툭툭 털 듯 흔들어댔다. 그리고 물건은 바짓속에 감춰졌다...
    페이퍼 http://upaper.net/19books/1114067 제공19book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