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판타지 한달간 베스트셀러

  1. 순위하락-6

    최강을 꿈꾸다 1..
    오토샷
  2. 순위상승43

    매드 섹스 하드코..
    다크스카이
  3. 순위상승418

    마음대로 에디터
    모찌모찌
  4. 순위상승700

    북미의 한국
    백경락
  5. 순위상승12

    매드 섹스 하드코..
    다크스카이
  6. 순위상승467

    신세계 사령술사 ..
    Primus

무협.판타지 화제의 책


  1. 버스트 1권
    최철주

  2. 영혼전
    서화

  3. 리셋
    한선미

  4. 로봇과 침대의 무...
    나오키 산주고 외

무협.판타지

  1. 만월의 사냥꾼 25권
    저자미리어드| 출판사골드노벨| 출판일2017-12-29| 정가3,000|
    “음, 이 일은 순전히 네 선택에 갈려져 있는 거란다. 린 너…… 사냥꾼이 되어볼 생각이 있느냐?” 한 순간의 정적. 그 정적을 깬 것은 아리아였다. 그녀는 기가 막힌 표정을 지으면서 대장에게 반박했다. “자, 잠깐 대장! 어린 애한테 무슨 제안을 하는 거야?” “뭐야 그거? 아까 레이한테 부탁한 게 이거 때문이었어? 레이가 사냥꾼 조직 제복을 들고 왔을 때부터 대충 예상은 했지만……!” 그렇다. 이번에 레이가 들고 온 옷은 다름 아닌 사냥꾼 조직의 제복이었다. 하지만 아리아와 하이디보다..
    페이퍼 http://upaper.net/alsp1557/1110950 제공alsp1557
  2. 만월의 사냥꾼 26권
    저자미리어드| 출판사골드노벨| 출판일2017-12-29| 정가3,000|
    “음, 이 일은 순전히 네 선택에 갈려져 있는 거란다. 린 너…… 사냥꾼이 되어볼 생각이 있느냐?” 한 순간의 정적. 그 정적을 깬 것은 아리아였다. 그녀는 기가 막힌 표정을 지으면서 대장에게 반박했다. “자, 잠깐 대장! 어린 애한테 무슨 제안을 하는 거야?” “뭐야 그거? 아까 레이한테 부탁한 게 이거 때문이었어? 레이가 사냥꾼 조직 제복을 들고 왔을 때부터 대충 예상은 했지만……!” 그렇다. 이번에 레이가 들고 온 옷은 다름 아닌 사냥꾼 조직의 제복이었다. 하지만 아리아와 하이디보다..
    페이퍼 http://upaper.net/alsp1557/1110951 제공alsp1557
  3. 토르의 제국 1권
    저자슈리넬| 출판사엔블록| 출판일2017-12-15| 정가3,000|
    바이킹 토르의 유럽 정복기, 통쾌한 전쟁물 성인 판타지 징기스칸, 진시황, 광개토대왕이 11세기 유럽에 현현한 듯한 화려하고 뇌세적인 판타지 소설! 이윽고 토르의 페니스가 더 이상 커질 수 없을 만큼, 굵고 튼튼한 강철봉으로 변하자 레아는 잠시 입술을 떼고 자신의 작품을 자랑스러운 듯 바라봤다. 다시 귀두 부분에 입을 맞추더니 혀를 길게 내밀어 위에서 아래까지 정성껏 핥기 시작했다. 그녀의 부드러운 혀놀림과 끈적한 타액을 느끼면서 눈을 감고 즐기던 토르가 문득 질문을 꺼냈다. “그런..
    페이퍼 http://upaper.net/nblock/1110618 제공엔블록
  4. 토르의 제국 2권
    저자슈리넬| 출판사엔블록| 출판일2017-12-15| 정가3,000|
    바이킹 토르의 유럽 정복기, 통쾌한 전쟁물 성인 판타지 징기스칸, 진시황, 광개토대왕이 11세기 유럽에 현현한 듯한 화려하고 뇌세적인 판타지 소설! “아아, 주인님, 제발, 제발......... 제가 페니스를 물게 해주세요. 정성을 다해 봉사하겠습니다. 제발........” 놀랍게도 안젤라는 토르의 말이 떨어지자마자 복종했다. 이것은 청천벽력급의 변화였지만, 안젤라에게는 하나도 이상하지 않았다. 토르는 이제 그녀의 육체와 정신의 완벽한 소유주였다. 토르의 말 한 마디, 손짓 하나에 그..
    페이퍼 http://upaper.net/nblock/1110619 제공엔블록
  5. 토르의 제국 3권(완결)
    저자슈리넬| 출판사엔블록| 출판일2017-12-15| 정가3,000|
    바이킹 토르의 유럽 정복기, 통쾌한 전쟁물 성인 판타지 징기스칸, 진시황, 광개토대왕이 11세기 유럽에 현현한 듯한 화려하고 뇌세적인 판타지 소설! 모두 싸움 따위는 잊어 버렸다. 필립을 제외한 대다수 프랑스 장병들은 수컷의 본능에 충실해서 예쁜 여자의 알몸을, 적나라한 성애를 두 눈으로 보는 데에만 집중했다. "아아아....... 안 돼요. 제발, 여기서는........." (...중략...) “아아, 하앙........ 아악! 흐으으응.........” 하는 신음소리가 노래..
    페이퍼 http://upaper.net/nblock/1110620 제공엔블록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