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설

  1. 봄밤
    봄밤
    저자김유정| 출판사도서출판 작은고래| 출판일2017-07-21| 정가1,000|
    “얘! 오늘 사진재밋지” 영애는옥녀의 옆으로다가스며 정다히 또물었다. 마는 옥녀는 고개를 푹숙이고 그저 거를뿐, 역시대답이 없다. 극장에서 나와서부터 이제까지 세번을 물었다. 그래도 한마디의 대답도 없을때에는 아마 나에게 뼈첬나부다. 영애는 이렇게생각도 하야봣으나 그 럴 아무 이유도 없다. 필연 돈없어 뜻대로 되지안는 저의 연애를 슬퍼함에 틀림없으리라. 쓸쓸한 다옥정 골목으로 들어스며 영애는 날씬한 옥녀가 요즘으로 부쩍 더자란듯싶었다. 인젠 머리를 틀어올려야 되겠군하고 생각하..
    페이퍼 http://upaper.net/sej224/1103291 제공sej224
  2. 산골 나그네
    산골 나그네
    저자김유정| 출판사도서출판 작은고래| 출판일2017-07-21| 정가1,000|
    밤이 깊어도 술꾼은 역시 들지 않는다. 메주 뜨는 냄새와 같이 쾨쾨한 냄 새로 방안은 괴괴하다. 윗간에서는 쥐들이 찍찍거린다. 홀어미는 쪽 떨어진 화로를 끼고 앉어서 쓸쓸한 대로 곰곰 생각에 젖는다. 가뜩이나 침침한 반 짝 등불이 북쪽 지게문에 뚫린 구멍으로 새드는 바람에 반뜩이며 빛을 잃는 다. 헌 버선짝으로 구멍을 틀어막는다. 그러고 등잔 밑으로 반짇고리을 끌 어당기며 시름없이 바늘을 집어든다. 산골의 가을은 왜 이리 고적할까! 앞뒤 울타리에서 부수수 하고 떨잎은 진 다. 바로 그것이 귀..
    페이퍼 http://upaper.net/sej224/1103292 제공sej224
  3. 소낙비
    소낙비
    저자김유정| 출판사도서출판 작은고래| 출판일2017-07-21| 정가1,000|
    음산한 검은 구름이 하늘에 뭉게뭉게 모여드는 것이 금시라도 비 한 줄기 할 듯하면서도 여전히 짓궂은 햇발은 겹겹 산속에 묻힌 외진 마을을 통째로 자실 듯이 달구고 있었다. 이 따금 생각나는 듯 산매들린 바람은 논밭간의 나무들을 뒤흔들며 미쳐 날뛰었다. 뫼 밖으로 농군들을 멀리 품앗이로 내보낸 안말의 공기는 쓸쓸하였다. 다만 맷맷한 미루나 무숲에서 거칠어 가는 농촌을 읊는 듯 매미의 애끊는 노래……. 매―음! 매―음! …
    페이퍼 http://upaper.net/sej224/1103293 제공sej224
  4. 솟
    저자김유정| 출판사도서출판 작은고래| 출판일2017-07-21| 정가1,000|
    들고나갈거라곤 인제 매함지와 키쬬각이 있을뿐이다. 그 외에도 체랑 그릇이랑 있긴 좀허나 깨여지고 헐고하야 아무짝에도 못슬 것이다. 그나마도 들고 나설랴면 안해의눈을 기워야 할터인데 마즌쪽에 빠안이 앉었 으니 꼼짝수없다. 허지만 오늘도 밸을 좀 글거놓으면 성이 뻐처서 제물로 부르르 나가버리리 라 ─ 아랫목의 근식이는 저녁상을 물린뒤 두 다리를 세워안고 그리고 고개 를 떨어친채 묵묵하였다. 왜냐면 묘한꼬투리가 있슴즉 하면서도 선뜻 생각 키지 안는 까닭이었다. …
    페이퍼 http://upaper.net/sej224/1103294 제공sej224
  5. 심청
    심청
    저자김유정| 출판사도서출판 작은고래| 출판일2017-07-21| 정가1,000|
    거반 오정이나 바라보도록 요때기를 들쓰고 누웠던 그는 불현듯 몸을 일으 켜가지고 대문 밖으로 나섰다. 매캐한 방구석에서 혼자 볶을 만치 볶다가 열병거지가 벌컥 오르면 종로로 튀어나오는 것이 그의 버릇이었다. 그러나 종로가 항상 마음에 들어서 그가 거니느냐, 하면 그런 것도 아니 다. 버릇이 시키는 노릇이라 울분할 때면 마지못하여 건숭 싸다닐뿐 실상은 시끄럽고 더럽고 해서 아무 애착도 없었다. 말하자면 그의 심청이 별난 것 이었다. 팔팔한 젊은 친구가 할일은 없고 그날그날을 번민으로만 지내곤 ..
    페이퍼 http://upaper.net/sej224/1103295 제공sej224
  6. 연기
    연기
    저자김유정| 출판사도서출판 작은고래| 출판일2017-07-21| 정가1,000|
    눈 뜨곤 없드니 이불을 쓰면 가끔식 잘두 횡재한다. 공동변소에서 일을 마치고 엉거주침이 나오다 나는 벽께로 와서 눈이 휘둥 그랬다. 아 이게 무에냐. 누리끼한 놈이 바루 눈이 부시게 번쩍버언쩍 손가 락을 펴들고 가만히 꼬옥 찔러보니 마치 갓굳은 엿조각처럼 쭌둑쭌둑이다 얘 이눔 참으로 수상하구나 설마 뒤깐기둥을 엿으로빚어놨을 리는 없을텐 데. 주머니칼을 끄내들고 한번 시험쪼로 쭈욱 나리어깎아보았다. 누런 덩어 리 한쪽이 어렵지 않게 뚝떨어진다. 그놈을 한테 뭉처가지고 그앞 댓돌에다 쓱 문태보니..
    페이퍼 http://upaper.net/sej224/1103296 제공sej224
  7. 마음의 꽃
    마음의 꽃
    저자방정환| 출판사도서출판겟북| 출판일2017-07-21| 정가1,000|
    아니다. 싹이 나오지 아니한 것이 정말이다. 내가 백성에게 나눠 준 마음의 꽃씨는 정말 꽃씨가 아니라, 쇠로 만든 것이었단다. 그런데, 다른 백성들은 돈만 알기 때문에 십만 원을 타고 싶은 욕심에, 다른 꽃을 구해다 꽂은 것이란다. 그 쇠로 만든 씨를 암만 물을 뿌린들 싹이 나올 리가 있느냐? 꽃이 피지 아니한 것을 그대로 내어 논, 너의 그 깨끗하고 착한 마음에 지금 훌륭한 꽃이 핀 것이다. 너의 그 고운 마음 속에는 세상에 제일 가는 고운 꽃이 피어 있는 것이다.
    페이퍼 http://upaper.net/hey4602/1103271 제공hey4602
  8. 채만식 단편소설 치숙
    채만식 단편소설 치숙
    저자채만식| 출판사북트럭| 출판일2017-07-21| 정가1,000|
    치숙(痴叔)이란? 어리석을 치(痴)/아저씨 숙(叔) ‘어리석은 아저씨’를 뜻한다. quote4 〈치숙〉의 시대 배경은 일제 강점기이다. '아저씨'는 대학도 다녔고 나이가 서른셋이나 되지만, '나'가 보기에는 한심하기 짝이 없다. 공부를 한답시고 서울로, 동경으로 십여 년이나 돌아다녔지만 착한 처는 소박을 맞히고, 신식 교육을 받은 여자와 살림을 차린다. 하지만, 사회주의 운동을 하다가 감옥살이를 5년이나 하고 풀려 났을 때에는 이미 피를 토하는 폐병 환자가 되어 있고, 그런 아저씨를 아..
    페이퍼 http://upaper.net/bbatto76/1103310 제공bbatto76
  9. 채만식 단편소설 어머니를 찾아서
    채만식 단편소설 어머니를 찾아서
    저자채만식| 출판사북트럭| 출판일2017-07-21| 정가1,000|
    주인공은 약간 미련하고 바보같은 부룩쇠 이다. 어린시절 어머니가 영문도 모른채 떠난 뒤, 어머니를 그리워 하던 부룩쇠는 결국 어머니를 찾아 떠나게 되고, 떠돌이 신세가 된다. 자신의 이름도 나이도 모르는 떠돌이 소년이 된 부룩쇠를 윤호장 영감이 데려다가 꼬마동이로 데리고 있으며 온갖 일을 시킨다. 그런 부룩쇠에게는 네가지 소원이 있다. 첫째가 모찌 떡을 실컷 먹어보는 것, 기차를 한번 타보는 것, 학교에 다니는 것, 그리고 어머니를 만나보는 것이다. 몇 해를 영감의 집에서 지내었지만 ..
    페이퍼 http://upaper.net/bbatto76/1103311 제공bbatto76
  10. 산골
    산골
    저자김유정| 출판사도서출판 작은고래| 출판일2017-07-20| 정가1,000|
    머리 위에서 굽어보던 햇님이 서쪽으로 기울어 나무에 긴 꼬리가 달렸건만 나물 뜯을 생각 은 않고, 이뿐이는 늙은 잣나무 허리에 등을 비겨 대고 먼 하늘만 이렇게 하염없이 바라보 고 섰다. 하늘은 맑게 개고 이쪽저쪽으로 뭉글뭉글 피어오른 흰 꽃송이는 곱게도 움직인다. 저것도 구름인지 학들은 쌍쌍이 짝을 짓고 그 새로 날아들며 끼리끼리 어르는 소리가 이 수풍까지 멀리 흘러내린다. 갖가지 나무들은 사방에 잎이 욱었고 땡볕에 그 잎을 펴들고 너훌너훌 바람과 아울러 산골 의 향기를 자랑한다. ..
    페이퍼 http://upaper.net/sej224/1103133 제공sej22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