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에세이

  1. 단순한 것이 아름답다
    단순한 것이 아름답다
    저자장석주| 출판사문학세계사| 출판일2017-04-21| 정가8,000|
    시인 장석주, 단순한 삶을 예찬하다! 심플해지고, 느리고, 작아지려는 흐름은 문명의 새 패러다임이다. 느리고 단순하다는 것은 현대사회를 구성하는 빠르고 복잡한 것들과 단절한다는 것을 뜻하지만 단순한 삶은 그 복잡함이 가득한 세상 속에서 거짓된 요소들을 빼고 소박한 마음으로 진정성과 실재에 더 큰 비중을 두고 사는 방식이다. 그에 따라 작고 단순함에서 화사함과 아름다움을 새롭게 발견하려는 사람들이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장석주 생태 산문집 『단순한 것이 아름답다』. 이 책은 장석주 ..
    페이퍼 http://upaper.net/munsa/1099791 제공munsa
  2. 붉은 시
    붉은 시
    저자210|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7-04-21| 정가3,000|
    - 붉은 피냄새가 나는 시들 - '붉은 시'는 <색채시 시리즈>의 세 번째 시집이다. 이미 '검은 시'와 '하얀 시'를 통해 폭넓은 시세계를 선보인 시인은 '붉은 시'를 통해 전작들과는 또 다른 시감을 선사한다. <색채시 시리즈>의 시집들은 각각 구분되는 독특한 시풍을 담고 있다. 그 제목의 색상에 따라 전혀 다른 느낌들을 풍긴다. '검은 시'가 어둡고 음울한 세계를 펼쳤다면, '하얀 시'는 맑고 순수하며 애절한 분위기다. 그에 비해 '붉은 시'는 강렬한 생명..
    페이퍼 http://upaper.net/FFFFT6/1099808 제공210
  3. 이상한 선생님 (한국문학전집: 채만식 44)
    이상한 선생님 (한국문학전집: 채만식 44)
    저자채만식| 출판사도디드| 출판일2017-04-20| 정가500|
    우리 박선생님은 참 이상한 선생님이었다. 박선생님은 생긴 것부터가 무척 이상하게 생긴 선생님이었다. 키가 한 뼘밖에 안 되는 박선생님이라서, 뼘생 또는 뼘박이라는 별명이 있는 것처럼, 박선생님의 키는, 키 작은 사람 가운데서도 유난히 작은 키였다. 일본 정치 때, 혈서로 지원병을 지원했다 체격검사에 키가 제 척수에 차지 못해 낙방이 되었다면, 그래서 땅을 치고 울었다면, 얼마나 작은 키인 것은 알 일이다.
    페이퍼 http://upaper.net/yhwh31/1099776 제공dodid
  4. 잘 먹은 값 (한국문학전집: 방정환 17)
    잘 먹은 값 (한국문학전집: 방정환 17)
    저자방정환| 출판사도디드| 출판일2017-04-20| 정가500|
    한 나그네가 길을 가다가 날이 저물어서, 길가 집에 하룻밤 자고 가기를 청하였더니, 있는 사랑에 거절하지는 못하고, 들어앉게는 하나, 인사하는 투로 보거나 여러 가지가 친절하지 못하고, 거만스럽고 야릇한지라 대단히 불쾌한데, 한방에 먼저 와 앉은 손님은 이 집 주인의 새 사돈이라 하여, 그에게만 대접을 융숭하게 하므로 나그네가, “이 주인놈이 나중에 밥상을 층하를 지어, 저 사돈은 잘 먹이고, 나는 아무렇게나 먹일 눈치로구나!”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페이퍼 http://upaper.net/yhwh31/1099777 제공dodid
  5. 일상적 생각, 그리고 마음들
    일상적 생각, 그리고 마음들
    저자히로키 훈|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7-04-19| 정가2,000|
    일상적인 단어로 소소하게 담담하게 끄적거린 일상 이야기 당신과 비슷한, 어쩌면 같은 생각이나 마음으로, 아련하고 서운한 감정이 주된 , 매 순간순간 들었던 생각이나 감성, 마음, 추억들 하지만 이내 흩어져버리고 마는 그런 것들을 남겨보려 했어요 당신의 추억과 일상에 공감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페이퍼 http://upaper.net/box0404/1099720 제공box0404
  6.  방정환 시집 1
    방정환 시집 1
    저자 방정환| 출판사도서출판 책꽂이| 출판일2017-04-18| 정가1,000|
    방정환 方定煥(1899~1931) 아동문학가.사회사업가.호는소파{小波] 서울에서가난한 집안의 아들로 출생. 소파 방정환은 일제시대에 어린이날을 만드시는데 큰 역활을 하신 분입니다. 어린이날을 만들어 저희에게 어린이의 소중을 깨닫게 해주셨습니다. 세상 모든 어린이들의 아버지 방정환은 동화작가로서뿐 아니라 어린이날을 만들어내고 색동회를 조직하여 어린이 인권향상을 위해 평생을 몸바친 어린이 문화운동가, 사회활동가로도 많이 알려져 있다.
    페이퍼 http://upaper.net/mapmap9293/1099715 제공mapmap9293
  7. 향가 (鄕歌)
    향가 (鄕歌)
    저자무왕, 충담사, 월명사, 처용, 월명사, 균여, 융천사 등| 출판사논객넷 출판사| 출판일2017-04-18| 정가1,900|
    삼국시대 말엽에 발생하여 통일신라시대 때 성행하다가 말기부터 쇠퇴하기 시작, 고려 초까지 존재하였던 한국 고유의 정형시가(定型詩歌). 순수한 우리 글로 표현되지 못하고 향찰(鄕札) 및 이두(吏讀), 곧 한자(漢字)의 음(音:소리)과 훈(訓:새김)을 빌어서 표기되었다. 전래 문헌에 의하면 향가의 뜻은 사뇌가(詞腦歌) ·도솔가(兜率歌) 또는 국풍(國風) ·자국지가(自國之歌), 즉 국가(國歌), 신라시대 고유의 노래, 동방 고유의 노래이며, 좁은 뜻으로는 신라의 가요 또는 고향의 노래 등 국문학자들의..
    페이퍼 http://upaper.net/mama/1099524 제공mama
  8. 방귀출신 최덜렁 (한국문학전집: 방정환 10)
    방귀출신 최덜렁 (한국문학전집: 방정환 10)
    저자방정환| 출판사도디드| 출판일2017-04-18| 정가500|
    여러 백 년 전 이야기로 퍽 우스운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나 하지요. 그 때 서울 잿골 김 대신 댁 사랑에 최 덜렁이라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본 이름은 따로 있지만 성질이 수선스러워서 어찌 몹시 덜렁대는지, 모르는 다른 대신 집에서도 최 덜렁 최 덜렁 하게 되어 그의 얼굴은 몰라도 이름은 모르는 이가 없을 판이었습니다.
    페이퍼 http://upaper.net/yhwh31/1099705 제공dodid
  9. 그리운 우리 옛 시조
    그리운 우리 옛 시조
    저자이미선 |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7-04-18| 정가6,900|
    교실에서 도시락을 까먹던 학창시절이 그립습니다. 교복을 입었던 우리 세대는 교복도 참 그립습니다. 늘 제 교복을 준비해 주셨던 어머니. 이제 곁에 계시지 않는 어머니가 너무나 그리워집니다. 사춘기 때 시조를 달달 외우던 추억이 그립습니다. 학창시절에 늘 즐겨 보고 듣던 우리 정겨운 옛시조를 선별해서 모았습니다. 시조에는 우리 조상의 시대적인 환경과 애환과 정서가 배어 있습니다. 이번에 엮은 옛 시조 55편에서 조상의 슬기를 배울 수 있을 것입니다. 늘 건강하고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
    페이퍼 http://upaper.net/lms1370/1074095 제공이미선
  10. 방정환 시집 2
    방정환 시집 2
    저자 방정환| 출판사도서출판 책꽂이| 출판일2017-04-18| 정가1,000|
    방정환 方定煥(1899~1931) 아동문학가.사회사업가.호는소파{小波] 서울에서가난한 집안의 아들로 출생. 소파 방정환은 일제시대에 어린이날을 만드시는데 큰 역활을 하신 분입니다. 어린이날을 만들어 저희에게 어린이의 소중을 깨닫게 해주셨습니다. 세상 모든 어린이들의 아버지 방정환은 동화작가로서뿐 아니라 어린이날을 만들어내고 색동회를 조직하여 어린이 인권향상을 위해 평생을 몸바친 어린이 문화운동가, 사회활동가로도 많이 알려져 있다.
    페이퍼 http://upaper.net/mapmap9293/1099716 제공mapmap929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