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외교

  1. 순조, 세도정치에 고개를 숙이다 (조선의 리더십9)
    순조, 세도정치에 고개를 숙이다 (조선의 리더십9)
    저자박경남| 출판사그린북아시아| 출판일2018-05-08| 정가1,000|
    만약 타임머신이 있어 조선시대를 여행하게 된다면, 그리고 조선 왕을 인터뷰하는 막중한 임무를 가졌다면 어떤 왕을 인터뷰하고 싶은가? 아마도 쏠림현상이 생기지 않을까 싶다. 가장 선호하는 왕이나 반대로 적대적 감정을 가진 왕으로 나뉘지 않을까. 세종과 정조는 호감으로, 선조와 인조는 비호감으로 나뉘어 존경과 야유의 인터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현대로부터 가장 가까운 시대이기에 조선과 조선을 움직였던 왕에 대한 궁금증이 남다를 것이다. 전제군주제 체제였던 조선은 건국자인 이성계로부터 그의 자손들..
    페이퍼 http://upaper.net/open/1112893 제공그린북아시아
  2. 고종, 망국에 통곡하다 (조선의 리더십10)
    고종, 망국에 통곡하다 (조선의 리더십10)
    저자박경남| 출판사그린북아시아| 출판일2018-05-08| 정가1,000|
    만약 타임머신이 있어 조선시대를 여행하게 된다면, 그리고 조선 왕을 인터뷰하는 막중한 임무를 가졌다면 어떤 왕을 인터뷰하고 싶은가? 아마도 쏠림현상이 생기지 않을까 싶다. 가장 선호하는 왕이나 반대로 적대적 감정을 가진 왕으로 나뉘지 않을까. 세종과 정조는 호감으로, 선조와 인조는 비호감으로 나뉘어 존경과 야유의 인터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현대로부터 가장 가까운 시대이기에 조선과 조선을 움직였던 왕에 대한 궁금증이 남다를 것이다. 전제군주제 체제였던 조선은 건국자인 이성계로부터 그의 자손들..
    페이퍼 http://upaper.net/open/1112894 제공그린북아시아
  3. 예종, 콤플렉스가 만들어낸 비극 (조선의 리더십3)
    예종, 콤플렉스가 만들어낸 비극 (조선의 리더십3)
    저자박경남| 출판사그린북아시아| 출판일2018-05-08| 정가1,000|
    만약 타임머신이 있어 조선시대를 여행하게 된다면, 그리고 조선 왕을 인터뷰하는 막중한 임무를 가졌다면 어떤 왕을 인터뷰하고 싶은가? 아마도 쏠림현상이 생기지 않을까 싶다. 가장 선호하는 왕이나 반대로 적대적 감정을 가진 왕으로 나뉘지 않을까. 세종과 정조는 호감으로, 선조와 인조는 비호감으로 나뉘어 존경과 야유의 인터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현대로부터 가장 가까운 시대이기에 조선과 조선을 움직였던 왕에 대한 궁금증이 남다를 것이다. 전제군주제 체제였던 조선은 건국자인 이성계로부터 그의 자손들..
    페이퍼 http://upaper.net/open/1112885 제공그린북아시아
  4. 중종, 내 기득권을 해치지 말라 (조선의 리더십4)
    중종, 내 기득권을 해치지 말라 (조선의 리더십4)
    저자박경남| 출판사그린북아시아| 출판일2018-05-08| 정가1,000|
    만약 타임머신이 있어 조선시대를 여행하게 된다면, 그리고 조선 왕을 인터뷰하는 막중한 임무를 가졌다면 어떤 왕을 인터뷰하고 싶은가? 아마도 쏠림현상이 생기지 않을까 싶다. 가장 선호하는 왕이나 반대로 적대적 감정을 가진 왕으로 나뉘지 않을까. 세종과 정조는 호감으로, 선조와 인조는 비호감으로 나뉘어 존경과 야유의 인터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현대로부터 가장 가까운 시대이기에 조선과 조선을 움직였던 왕에 대한 궁금증이 남다를 것이다. 전제군주제 체제였던 조선은 건국자인 이성계로부터 그의 자손들..
    페이퍼 http://upaper.net/open/1112886 제공그린북아시아
  5. 선조, 누구의 편도 아니고, 아무도 믿지 않는다 (조선의 리더십5)
    선조, 누구의 편도 아니고, 아무도 믿지 않는다 (조선의 리더십5)
    저자박경남| 출판사그린북아시아| 출판일2018-05-08| 정가1,000|
    만약 타임머신이 있어 조선시대를 여행하게 된다면, 그리고 조선 왕을 인터뷰하는 막중한 임무를 가졌다면 어떤 왕을 인터뷰하고 싶은가? 아마도 쏠림현상이 생기지 않을까 싶다. 가장 선호하는 왕이나 반대로 적대적 감정을 가진 왕으로 나뉘지 않을까. 세종과 정조는 호감으로, 선조와 인조는 비호감으로 나뉘어 존경과 야유의 인터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현대로부터 가장 가까운 시대이기에 조선과 조선을 움직였던 왕에 대한 궁금증이 남다를 것이다. 전제군주제 체제였던 조선은 건국자인 이성계로부터 그의 자손들..
    페이퍼 http://upaper.net/open/1112887 제공그린북아시아
  6. 인조, 치욕은 나로 끝낼 것이다 (조선의 리더십6)
    인조, 치욕은 나로 끝낼 것이다 (조선의 리더십6)
    저자박경남| 출판사그린북아시아| 출판일2018-05-08| 정가1,000|
    만약 타임머신이 있어 조선시대를 여행하게 된다면, 그리고 조선 왕을 인터뷰하는 막중한 임무를 가졌다면 어떤 왕을 인터뷰하고 싶은가? 아마도 쏠림현상이 생기지 않을까 싶다. 가장 선호하는 왕이나 반대로 적대적 감정을 가진 왕으로 나뉘지 않을까. 세종과 정조는 호감으로, 선조와 인조는 비호감으로 나뉘어 존경과 야유의 인터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현대로부터 가장 가까운 시대이기에 조선과 조선을 움직였던 왕에 대한 궁금증이 남다를 것이다. 전제군주제 체제였던 조선은 건국자인 이성계로부터 그의 자손들..
    페이퍼 http://upaper.net/open/1112890 제공그린북아시아
  7. 영조, 탕평을 위해 모든 것을 던졌다 (조선의 리더십7)
    영조, 탕평을 위해 모든 것을 던졌다 (조선의 리더십7)
    저자박경남| 출판사그린북아시아| 출판일2018-05-08| 정가1,000|
    만약 타임머신이 있어 조선시대를 여행하게 된다면, 그리고 조선 왕을 인터뷰하는 막중한 임무를 가졌다면 어떤 왕을 인터뷰하고 싶은가? 아마도 쏠림현상이 생기지 않을까 싶다. 가장 선호하는 왕이나 반대로 적대적 감정을 가진 왕으로 나뉘지 않을까. 세종과 정조는 호감으로, 선조와 인조는 비호감으로 나뉘어 존경과 야유의 인터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현대로부터 가장 가까운 시대이기에 조선과 조선을 움직였던 왕에 대한 궁금증이 남다를 것이다. 전제군주제 체제였던 조선은 건국자인 이성계로부터 그의 자손들..
    페이퍼 http://upaper.net/open/1112891 제공그린북아시아
  8. 정조, 왕의 나라를 만들 것이다 (조선의 리더십8)
    정조, 왕의 나라를 만들 것이다 (조선의 리더십8)
    저자박경남| 출판사그린북아시아| 출판일2018-05-08| 정가1,000|
    만약 타임머신이 있어 조선시대를 여행하게 된다면, 그리고 조선 왕을 인터뷰하는 막중한 임무를 가졌다면 어떤 왕을 인터뷰하고 싶은가? 아마도 쏠림현상이 생기지 않을까 싶다. 가장 선호하는 왕이나 반대로 적대적 감정을 가진 왕으로 나뉘지 않을까. 세종과 정조는 호감으로, 선조와 인조는 비호감으로 나뉘어 존경과 야유의 인터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현대로부터 가장 가까운 시대이기에 조선과 조선을 움직였던 왕에 대한 궁금증이 남다를 것이다. 전제군주제 체제였던 조선은 건국자인 이성계로부터 그의 자손들..
    페이퍼 http://upaper.net/open/1112892 제공그린북아시아
  9. 세조, 내가 가장 두려워한 것은 역사였다 (조선의 리더십2)
    세조, 내가 가장 두려워한 것은 역사였다 (조선의 리더십2)
    저자박경남| 출판사그린북아시아| 출판일2018-05-04| 정가1,000|
    만약 타임머신이 있어 조선시대를 여행하게 된다면, 그리고 조선 왕을 인터뷰하는 막중한 임무를 가졌다면 어떤 왕을 인터뷰하고 싶은가? 아마도 쏠림현상이 생기지 않을까 싶다. 가장 선호하는 왕이나 반대로 적대적 감정을 가진 왕으로 나뉘지 않을까. 세종과 정조는 호감으로, 선조와 인조는 비호감으로 나뉘어 존경과 야유의 인터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현대로부터 가장 가까운 시대이기에 조선과 조선을 움직였던 왕에 대한 궁금증이 남다를 것이다. 전제군주제 체제였던 조선은 건국자인 이성계로부터 그의 자손들..
    페이퍼 http://upaper.net/open/1112857 제공그린북아시아
  10. 태종, 나로 말미암아 조선은 비로소 시작되었다 (조선의 리더십1)
    태종, 나로 말미암아 조선은 비로소 시작되었다 (조선의 리더십1)
    저자박경남| 출판사그린북아시아| 출판일2018-05-04| 정가1,000|
    만약 타임머신이 있어 조선시대를 여행하게 된다면, 그리고 조선 왕을 인터뷰하는 막중한 임무를 가졌다면 어떤 왕을 인터뷰하고 싶은가? 아마도 쏠림현상이 생기지 않을까 싶다. 가장 선호하는 왕이나 반대로 적대적 감정을 가진 왕으로 나뉘지 않을까. 세종과 정조는 호감으로, 선조와 인조는 비호감으로 나뉘어 존경과 야유의 인터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현대로부터 가장 가까운 시대이기에 조선과 조선을 움직였던 왕에 대한 궁금증이 남다를 것이다. 전제군주제 체제였던 조선은 건국자인 이성계로부터 그의..
    페이퍼 http://upaper.net/open/1112852 제공그린북아시아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