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씨 이야기 허씨 이야기(누구나 알지만 잘은 모르는 LGㆍGS 그룹 반세기 동업의 진짜 비밀!)
구씨 이야기 허씨 이야기(누구나 알지만 잘은 모르는 LGㆍGS 그룹 반세기 동업의 진짜 비밀!)
판매가격 6,000원5,400원 페이퍼명 davincibooks
구매하기
선물하기
저자이름 전경일 저 출판사명 다빈치북스
등록날짜 2017-09-27 권한여부 DRM Free
파일유형 파일크기 5.93 MB
조회횟수 333 회 미리보기 지원안함
다운횟수 20 회 사용등급 전체 이용 가능
전시분류 경영.경제 > 비즈니스    
책 URL http://upaper.net/davincibooks/1107930  
SNS공유
예스24  알라딘  반디앤루니스  교보문고  메키아  리디북스  바로북  원스토어  오이북  네이버북  북큐브  블루마운틴소프트 

“동업은 망한다!”는 세간의 편견을 산산히 깨버린 LG와 GS 그룹 성공 동업의 주역, 구씨와 허씨 집안 사람들.
그들은 어떻게 성공적인 동업을 이뤄 낼 수 있었을까?
2010년 LG는 왜 오너 경영체제로 돌아갈 수밖에 없는가?
누구나 알지만 잘은 모르는 LG•GS그룹 반세기 동업의 진짜 숨은 비밀을 밝힌다!

우리나라 기업사를 보면 무수한 기업들이 존재해 왔지만, 나홀로 승리가 아닌, 함께 하는 승리를 이뤄낸 기업은 많지 않다. LG와 GS는 함께 씨앗을 뿌리고 함께 열매를 거둔 성공 동업 사례로 가장 돋보인다.
창업자 구인회는 스무살 무렵 포목점을 차리며 처음으로 기업가의 길로 들어선다. 그에게는 숫한 난관과 시련이 닥쳤지만, 이 놀라운 창업자는 시련 앞에서 굴하지 않고, 묵묵히 기술 개발과 상품 혁신에 몰두한다. 남들이 안하는 분야에 뛰어들어 초기 프라스틱과 전자산업의 역사를 온 몸으로 쓴다.
남들은 장사 수준에 머물 때, 훗날 산업이 될 싹이 될 분야에 미리 뛰어들고 고군분투 한다. 사업은 단일한 사업거리로 국한 된 게 아니라, 산업이 되고, 이전의 성공경험은 성공경험의 확대재생산과 우위범람전략을 통해 급속히 타영역까지 진출하는 괘거를 이룬다. 여기에 시대의 변화를 읽는 눈도 탁월해 통찰과 예지력이 위기를 기회로 전환시키는 계기가 된다. 그것이 그룹의 토대를 갖추게 된 배경이다.
그의 평생에 걸친 기업가 정신은 차별화와 함께 상생과 협력의 정신이다. 전자는 새로운 사업으로 나타나고, 후자는 그룹의 사시인 ‘인화’로 집약된다. 인화 정신과 함께 LG를 키운 정신적 뿌리는 동업 정신이다. 믿고 맡기며 철저하게 자기 책임을 다하고 가치에 집중한 것이다. 그것이 그룹의 토대가 됐다. 그 역할을 한 사람들이 구씨•허씨 집안 사람들이다.
이 책은 창업자 구인회를 비롯 구씨•허씨 집안 사람들의 활동과 역할을 통해 LG가 어떻게 성공 동업을 하게 되었는지를 보여준다. 나아가 서로 상생하기 위해 어떤 양보와 배려의 정신을 기울였고, 프로 기업가답게 명쾌하고 투명한 셈법을 적용해 왔는지 잘 보여준다.
국내 최초로 LG와 GS그룹의 동업을 다룬 이 책은 그들의 성공의 비밀이 무엇이었는지, 창업과 동업 정신의 뿌리를 살펴보게 한다. 나아가 21세기 LG•GS그룹의 향방에 대해서 가늠케 한다.
동업은 그저 작은 일로 남들과 손 잡는 게 아니라, 그 확장판은 글로벌 제휴와 협력이라는 결과로 나타난다. 그런 의미에서 볼 때 처음의 만남은 결코 작은 게 아니다. 두 집안의 동업이 글로벌 제휴의 원천과 신뢰의 근거가 되었다는 점은 작은 성취가 아닌 보다 큰 성취를 기하고자 하는 기업과 개인들에게 큰 교훈이 된다.
누구나 동업을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동업을 통해 양보하고 함께 키우는 정신을 가진 기업이라면 21세기 초우량 기업이 될 정신적 조건을 갖춘 셈이다. LG•GS 동업사는 이를 잘 보여준다.

 구씨 이야기 허씨 이야기
 Chapter 02
 Chapter 03
 들어가는말
 Chapter 05
 제1장 부(富)를 일구어 내는 과감한 도전
 3대 57년간 동업이 끝나는 날
 제2장 세상을 바꾸는 기업가 열정
 구씨·허씨의 운명적 만남
 제3장 사업을 만들어 내는 사람들
 상대적이며 절대적인 우위를 향한 싸움
 제4장 동업이라 불리는 예술
 안살림·바깥살림 보다 업(業)에 따라 헤쳐 모여!
 제5장 LG·GS가(家) 사람들 이야기
 자식·기업·경영철학의 변천사
 맺는말
 구인회 어록
 구자경 어록
 서로를 키우는 상생·동업의 20가지 원칙
 반드시 실패하는 동업의 11가지 특징
 참고문헌
 주석

뉴욕시립대학원에서 TV&Radio를 전공했다. 미국 NBC TV와 CBS 방송국, 삼성전자 미디어본부, 야후코리아 총괄이사, KTF 팀장을 거쳐 현재 인문경영연구소 소장이자, 카인즈 교육그룹 대표로 있다. 『세계의 문학』으로 시 등단을 했다. 문학적 사유와 경영 마인드로 26권의 책을 썼다.
『더 씨드: 문익점의 목화씨는 어떻게 토요타자동차가 되었는가』,『창조의 CEO 세종』,『광개토태왕 대륙을 경영하다』,『글로벌 CEO 누르하치』,『CEO 산에서 경영을 배우다』,『평범한 직원이 회사를 살린다』, 『진정한 성공을 위한 자기경영』, 『레드 플래그』등을 출간했다. 『평범한 직원이 회사를 살린다』는 최근 중국에서 번역 출간됐다. 초베스트셀러『마흔으로 산다는 것』으로 확고한 명성을 얻었다. 이어 『아버지의 마음을 아는 사람은 결코 포기하지 않는다』, 『남자, 마흔 이후』, 『남자, 마흔 살의 우정』, 『맞벌이 부부로 산다는 것』, 『당신이 웃으면 세상이 웃는다』,『아름다운 사막여행』등으로 독자들의 사랑을 꾸준히 받아왔다. 대한민국 경영전문가이자 저술가로 활동하면서 기업 교육을 하고 있다. 이 책은 LG와 GS 그룹을 있게 한 3대 57년간의 성공적인 동업을 창업자 구인회와 여러 동업자들의 숨은 이야기를 통해 풀어내고 있다. 21세기 상생 협력의 정신을 높이는 것은 물론 성공 동업의 교과서가 될 것으로 믿는다.

400자이내 입력가능하며, 로그인후에 작성이 가능합니다.

등록
X
Modal

선물증정

이메일
내용입력
/ 300
여러 개의 이메일 입력시 ';' (세미콜론)으로 구분할 수 있으며,
메일 주소는 최대 100개까지 가능합니다.
    취소하기